에이치엘비의 100% 자회사인 현대라이프보트가 현대중공업과 324만 달러 규모의 구명정 3척을 납품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현대라이프보트는 구명정 및 GRP 파이프 제조사다.

현대라이프보트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에 납품하게 될 드릴쉽용 구명정은 척당 108만 달러로, 기존의 상선용 구명정(척당 평균 5만달러)에 비해 20배에 이르는 고부가가치 구명정이다.

현대라이프보트는 “드릴쉽과 같은 해양플랜트용, 150인승 크기인 크루즈용 구명정 등이 고부가가치 구명정으로 분류되고 있다”면서 “이번에 드릴쉽용 구명정 생산에 이어 올해 안에 크루즈 구명정 개발도 완료하게 되면 내년말까지 명실상부한 세계 1위의 구명정 제조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명정 개발을 주도해 온 최부근 상무는 “생산 척수 기준으로는 지난 6년전 세계 8위에서 지난해 세계 2위까지 성장했으나 여전히 상선용, 벌크선용 등 비교적 저부가가치 구명정 위주로 생산해옴으로써 매출액 또는 이익률이 상대적으로 저조했었던게 사실”이라며 “그러나 3년전부터 3대 신성장 동력으로 채택하여 개발해 온 고부가가치 구명정과 엔진, 그리고 GRP파이프 사업이 모두 결실을 맺고 있어 올해 가장 크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원본보기: 한국경제 뉴스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