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자회사인 현대라이프보트는 중소기업청이 주관하고 현대중공업이 투자하는 ‘민,관공동투자 기술개발사업’의 주관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개발사업을 통해 총 18개월 동안 13억원의 자금을 투자, Drill ship 및 해양플랜트용 70인승 구명정 및 진수장치를 개발하게 된다.

현재 국내 조선업의 연이은 Drill ship 수주에도 불구하고 Drill ship 및 해양플랜트용 구명정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독과점에 따른 높은 원가와 AS 등의 문제로 국산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한편 Drill ship 및 해양플랜트용 고부가가치 구명정의 수입액은 연간 약 200억원에 달하며 관련시장이 매년 15%이상 성장하고 있다.

현대라이프보트의 최부근 상무는 “신 성장 동력으로 추진하고 있는 GRP pipe의 지멘스 납품을 시작으로 상용화에 성공한 것에 이어 Drill ship 및 해양플랜트용 고부가가치 구명정 개발이 완료되면 한 단계 도약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번 현대중공업의 투자를 받아 개발하는 고부가가치 구명정을 성공적으로 개발해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해당제품을 통한 국부유출을 막고 국내 조선업의 원가경쟁력을 제고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원본보기: 서울경제 뉴스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