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의 맥스크루즈가 요트와 콜라보레이션(협업)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경기 국제 보트쇼의 메인 스폰서인 현대요트는 럭셔리 피싱요트인 시그니처와 현대자동차의 맥스크루즈를 함께 전시한다고 발표했다. 현대요트 측은 세계 규모의 요트쇼에서 국산요트와 국산자동차가 최초로 콜라보레이션 하는 기록을 남기게 됐다고 많은 관심을 바랐다. 

현대요트의 시그니처는 보팅과 피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보트로, 안정성과 디자인 및 사용자편의성, 기능 등 거의 모든 면에서 전문가들로부터 최고의 평점을 받으며 2014년 해양수산부 주관 ‘올해의 최우수 레저선박’으로 선정된 바 있다. 

캠핑카처럼 시그니처를 후미에 부착하고 운행하는 용도로 전시되는 현대차의 맥스크루즈는 동급 SUV중에서도 프리미엄급에 속하는 차량으로, 최대토크 44.5kg/m으로 레저보트를 견인하며 운행하기에는 최적의 차량으로 평가받고 있다. 

도순기 현대요트 대표는 “국산 요트가 국산 자동차와 함께 협업함으로써 국산제품으로 해양레저 문화를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데 의미를 두었다”며 “캠핑 열풍에 이어 이제는 낚시요트를 맥스크루즈로 견인해 전국의 강, 호수, 바다를 누비는 요트열풍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요트는 현대그룹의 계열사였다가 분사되어 나온 현대라이프보트(현 에이치엘비)의 계열사로 현대자동차의 계열은 아니다. 현재 국내 최초로 100피트급 수퍼요트를 제작하는 등 요트제조의 선도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33개국 446개사의 참가업체가 방문하는 등 규모 면에서 ‘아시아 3대 보트쇼’로 도약한 경기 국제 보트쇼는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매경닷컴 장주영 기자 semiangel@mk.co.kr] 매경닷컴 여행/레저 트위터_mktourworld 

 

원본보기: 매일경제 뉴스사이트 바로가기